본문 바로가기

MLB

MLB 입장권 환불 소송...한국도 문제될 듯

중앙일보 2020.04.22 14:04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입장권을 산 일부 팬들이 30개 구단과 티켓 판매 대행사를 상대로 환불 소송을 제기했다고 AP 통신이 22일(한국시각)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사는 야구팬 2명은 MLB 구단들과 롭 만 프레드 MLB 커미셔너를 고소했다. 뿐만 아니라 입장권 판매 다행사인 티켓마스터, 스텁허브, 라이브 네이션, 라스트 미닛 트랜잭션스 등도 피소됐다.
 
굳게 닫힌 볼티모어의 홈 구장 캠든 야즈. MLB 팬들은 2020년 입장권 환불 소송을 제기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굳게 닫힌 볼티모어의 홈 구장 캠든 야즈. MLB 팬들은 2020년 입장권 환불 소송을 제기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야구 관련한 여러 계약이 법정에서 다퉈질 전망이다. MLB는 지난달 13일 시범경기를 중단한 뒤,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5월 이후 개막하더라도 무관중 경기가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 상황에서 당장 2020시즌 입장권을 미리 산 팬들의 움직임이 시작됐다.
 
고소인인 매슈 아젠먼은 뉴욕 메츠의 홈 경기 입장권 20장을 샀다. 수잔 테리-베이저는 5월 10일 예정된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티켓 6장을 구매했다. 이들은 "티켓 판매한 업체와 해당 구단에 환불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다. 쓸모없는 티켓을 돈 주고 산 것이다. 티켓 값은 경제 위기 상황에서 꼭 필요한 돈"라며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30개 구단 모두가 이미 판 입장권을 전액 환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MLB 사무국은 이 문제에 대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시즌이 얼마나 미뤄질지, 아예 취소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티켓 환불·교환 정책을 새로 짤 여력이 없다. 당장 소속 선수들 연봉 지급에 관련해서도 선수노조와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KBO리그도 환불 문제가 생갈 수 있다. 지난 21일 KBO 이사회는 5월 5일 개막을 결정하면서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걸 목표로 내세웠다. 그러나 시즌 초반은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는 게 확정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더라도 관중 개방률을 10%부터 시작해 차차 올릴 예정이다. 시즌권의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것이다.
 
한 구단 관계자는 "각자 사정이 다르겠지만 시즌권을 구매한 팬들에게는 환불할 것으로 보인다. 전액 환불하지 않고 내년 시즌권 할인 혜택을 검토하는 팀도 있다"고 전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