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5 총선 후 일주일..."투표장 감염 사례는 아직 확인 안돼"

중앙일보 2020.04.22 14:02
윤태호 중앙사고수급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급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4·15 총선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방역 당국이 밝혔다. 정부는 총선과 사전투표(10~11일) 등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행사로 인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상황을 예의주시해 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총선이나 사전투표와 관련해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이에 따른) 추가 전파가 있었다는 사례는 아직 파악된 바 없다”고 밝혔다. 
 
통상 코로나19 잠복기는 2주로, 총선은 꼭 일주일 전 치러졌다. 아직 잠복기가 끝나지는 않았지만, 다행히 확진 환자가 크게 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최근 닷새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명 안팎에 머무는 등 안정세를 보인다.
 
그럼에도 여전히 경계를 늦출 수 없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입장이다. 윤 총괄반장은“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계속되고 백신·치료제 개발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코로나19가) 단기간에 종식되는 것은 어렵다”고 설명했다. 국내 전문가 대부분이 코로나19 유행기간으로 길게는 2년 정도를 예측하고 있다는 게 윤 총괄반장의 설명이다. 
 
그는 “(상당 기간 안에)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복귀하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개인 일상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 사이 2m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활동이 골자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