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진석·장제원 "미래한국당 역할 다 했다...빨리 합당해야"

중앙일보 2020.04.22 13:00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김무성(왼쪽)·정진석 의원(가운데)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김무성(왼쪽)·정진석 의원(가운데)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2일 오전 정진석 통합당 의원(5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전투표 선거부정 시비와 미래한국당 교섭단체 추진설은 정도(正道)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야당 일각에서 제기된 ‘미래한국당 의원 꿔주기’를 통한 별도 교섭단체 구성 주장에 선을 그은 것이다.
 
이어 정 의원은 “(미래한국당은) 연동형 비례제를 반대하며 정당방위로 급조한 당이다. 제1당이 되면 선거법을 원상 복구하겠다고 공약까지 하지 않았느냐”며 “미래한국당 당선자 중 ‘왜 빨리 통합하지 않느냐’고 말하는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적었다. 그는 또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이라는 계열사를 거느릴 형편이 못 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장제원 통합당 의원(3선)도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한국당과의 즉각적인 합당을 촉구한다”며 가세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께 또다시 꼼수로 보이는 정치를 하면 안 된다"라며 “우리는 미래한국당을 통해 정당하게 우리가 가져야 할 의석을 지켰다. 연동형 비례제도 폐지 명분도 얻었다”고 썼다. 미래한국당이 비례위성정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 했다는 설명이다.
 
국회에서 20석 이상의 소속 의원을 확보한 정당은 교섭단체가 된다. 4·15 총선에서 미래한국당은 19석을, 더불어시민당은 17석을 확보했다. 각각 1명과 3명만 의원을 더 확보하면 다음 국회에서 별도의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여권과 야권 일각에서는 ‘의원 꿔주기’를 통해 위성 교섭단체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위성 교섭단체를 두면 21대 국회에서 진행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및 선거법 개혁 논의 등에 있어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심재철 원내대표와 기존 통합당 최고위원회가 비대위원장 영입 등 수습 절차를 주도하고 있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심 원내대표의 임무는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행정적 절차를 주관하는 것에 그쳐야 한다”며 “집 비우고 떠나는 사람이 ‘인테리어는 꼭 고치고 떠나겠다’고 우기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이병준 기자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