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기간산업안정기금 40조원 조성…고용안정에 10조원"

중앙일보 2020.04.22 11:39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예상되는 기간산업 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긴급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우리 경제와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기간산업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이같은 계획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시적인 자금지원이나 유동성 공급만으로는 어려움 극복하기 힘든 기업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정부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해 기간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인 유도성 지원을 넘어서 출자나 지급보증 등 가능한 모든 지원방식을 총동원하겠다"며 "강력한 의지를 갖고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들에는 의무도 뒤따른다. 고용총량 유지, 이익공유 등이다. 문 대통령은 "고용총량 유지와 자구노력, 이익공유 등의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상금융조치도 기존 100조원 규모에서 135조원 규모로 35조원이 늘어난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소상공인 지원과 기업들의 회사채를 매입 확대하고 신용이 낮은 기업들까지 유동성 지원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긴급고용안정대책에 10조원을 별도로 투입해 코로나19로 예상되는 고용충격에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