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코로나19로 국민경제 황폐화...파장 예측 어려워"

중앙일보 2020.04.22 10:0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경제상황에 대해 “정말 무서운 것은 이 파장이 어디까지 갈 것인지 누구도 쉽게 예측하기조차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뺏어갔을 뿐만 아니라 경제활동을 어렵게 하면서 국민경제를 황폐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로 어렵지 않은 국민이 없다고 진단하며 취약계층은 당장 생계를 위협받고, 기업은 생존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했다.
 
경제적 파장에 대한 우려를 드려내며 정 총리는 “신규 확진자가 10명 내외로 줄어 전반적 상황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 “언제든지 대규모 확산이 재발할 수 있어 긴장을 풀 수는 없지만 코로나19로 피폐해진 경제생활의 정상화를 논의할 정도의 여유는 생겼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그는 “시·도지사들이 앞장서 (농산물 판매와 관련한) SNS 홍보, 드라이브 스루 판매 등 다양한 방식으로 판촉에 나서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며 “홈쇼핑 업계는 5월 중 지역 특산 농수산물 판매방송을 특별편성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정 총리는 “우리 농수산물 소비촉진에는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것은 경제 정상화로 가는 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