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보는 약속] 이수진 "강남보다 열악한 동작, 잘 살피겠다"

중앙일보 2020.04.21 18:00
‘다시 보는 약속’은 21대 총선 당선인의 향후 의정 활동을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한 코너입니다. 중앙일보가 21대 총선을 맞아 준비했던 기획 코너인 정치언박싱ㆍ총선언박싱 속 당선인의 포부와 공약을 영상으로 다시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서울 동작을 선거에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를 7.1%포인트 차이로 꺾었다. 판사 출신 두 여성후보가 맞붙은 이 지역은 이번 총선 최대 핫플레이스였다. 이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의 수도권 강세 속에 비교적 여유 있는 표 차이로 나 후보를 따돌렸다.
 
이 당선인은 당선 확정 후 “구태정치를 바꾸고 국회혁신, 정치개혁을 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저를 뽑아주신 분이나 저를 선택하지 않은 분이나 모두 동작구민이다. 마음을 합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3월 진행된 중앙일보 언박싱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은 "저의 강점은 사법개혁을 하면서 보여준 진정성”이라며 “독립운동의 정신으로 총선에 승리하겠다”고 했다. 또 “서초나 강남구에 비하면 동작을 지역의 주변 환경이 열악하다. 잘 살펴서 쾌적하고 행복한 지역구를 만들겠다”며 “어르신을 위한 복지관을 설립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국희·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