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교계, 두 달만에 성당 미사·사찰 법회 재개 움직임

중앙일보 2020.04.20 20:06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지난 12일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 이날 미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신자 참여 없이 주교단과 사제단 및 수도자 일부가 참석했다. 사진 천주교 서울대교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지난 12일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 이날 미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신자 참여 없이 주교단과 사제단 및 수도자 일부가 참석했다. 사진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부가 내달 5일까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들어가면서 전국 성당 미사와 사찰 법회 등이 두 달여 만에 재개된다. 
 

천주교, 성당 미사 23일부터 재개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오는 23일부터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를 재개한다. 지난 2월 26일 교구 내 232개 성당에서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를 중단한 지 두 달 만이다.
 
서울대교구는 20일 오후 염수정 추기경 명의 공문을 통해 “정부는 4월 19일 종교시설에 대해 현재 방역지침 준수 명령을 유지하되, 운영 중단 강력 권고는 해제한다고 발표했다”면서 이에 따라 미사 재개를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면역력이 약한 신자와 초·중·고등학생과 심리적 부담감이 큰 신자들에게는 주일미사 참례 의무를 면해주고, 단체활동과 모임 등은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서울대교구는 미사 재개와 함께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각 본당 미사 참례자 출석부를 작성한다. 미사를 집전하는 사제는 미사 전례 봉사자(복사) 없이 혼자 미사를 봉헌토록 했고, 필요 시 성체 분배 봉사자만 두도록 했다. 또한 신자들은 미사 중에 모두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고, 성체를 모시는 순간에만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공지했다.
 
전국의 천주교 16개 교구 중 미사 재개에 나섰거나 계획을 밝힌 곳은 서울을 비롯해 제주(4일), 원주(20일), 대전·인천(23일) 교구다.
 

사찰 법회·템플스테이 일부 재개 

지난 3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초하루법회가 불자들의 참석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지난 3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초하루법회가 불자들의 참석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불교계도 법회 재개를 위한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전국 사찰에서 중단했던 법회와 기도회 등 대중 행사를 부분적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잠정 중단한 템플스테이도 2개월여 만에 재개한다. 다만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은 5월 5일까지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조계종은 이날 기도와 법회 등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청정 사찰 실천 지침’을 준수할 수 있는 경우에 한해 부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전국 사찰에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청정 사찰 실천 지침’은 사찰의 일상생활 속 예방 지침, 기도와 법회 등 진행 시 실천 지침, 의심자 확인 시 대응 지침으로 구분된다. 법회 개최 시에는 발열·기침 증상 유무 등 사전 확인, 참석자 명단 작성, 개인 간격 1m 이상 유지 및 야외 공간 적극 활용 등을 반드시 지키도록 했다.
 
조계종은 2월 중순부터 코로나 19 집단 감염이 확산하자 같은 달 23일 모든 사찰에서 법회와 기도회 등 대중 행사를 중단한 바 있다. 4월 30일 예정됐던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도 한 달 뒤인 5월 30일로 연기했다.
 
불교계 대표 힐링 프로그램인 템플스테이도 다시 운영된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이날부터 전국 139개 템플스테이 사찰의 프로그램 운영을 일부 재개하기로 했다.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만큼 사찰에서 개별적으로 시간을 보내는 ‘휴식형 템플스테이’만 다시 운영된다. 여럿이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체험형 및 단체형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은 계속 중단된다.
 

원불교, 26일 법회 개재…교회도 현장 예배 나설 듯 

원불교도 최근 내부 논의를 거쳐 26일부터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법회를 다시 열기로 결정했다. 이 종단은 원불교 최대 경절(慶節)인 ‘대각개교절(매년 4월 28일)’ 기념식을 축소해 진행하고, 신도 참석 없이 온라인 방송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전북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는 28일 중앙총부에서 전산 종법사와 중앙총부 일부 교무들만 참석한 가운데 대각개교절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에 앞서 26일 서울 동작구 원불교 한강교당에서도 기념식이 열린다.
 
개신교의 경우 12일 부활절을 기점으로 교회당에서 현장 예배를 올리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어 다음 일요일인 26일은 더 많은 교회가 현장 예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12일 부활절 기념 예배를 26일로 미룬 교회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현장 예배를 보는 교회 수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내일(20일)부터 5월5일까지는 지금까지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근간을 유지하면서 일부 제한을 완화하겠다”며 “종교시설 등 4대 밀집시설에 대해서는 현재의 방역지침 준수명령을 유지하되, 운영중단 강력권고는 해제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