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폐경 전 유방암 환자도 항암 치료 받을 때 뼈 건강 신경 써야

중앙일보 2020.04.20 00:02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폐경 전 여성도 유방암 수술 후 항암 치료로 인해 골밀도가 크게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병원리포트]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김희정 교수팀
19~55세 유방암 환자 910명 연구
항암 치료 1년 내 골 손실 가장 커
젊은 층도 골밀도 정기 검사 필요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김희정 교수팀은 2006~2010년 유방암 수술을 받은 19~55세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항암 치료 방식에 따라 골밀도 감소량이 최대 세 배 이상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50대 이하 ‘젊은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항암 치료에 따른 골밀도 변화를 분석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유방암 치료는 크게 수술과 항암·방사선 치료로 구분된다. 대개 1기 이후부터는 수술로 암을 뗀 후 종양의 크기, 전이 여부에 따라 항암제·방사선 등 추가 치료를 진행한다. 항암 치료에 쓰는 약물은 탁센 계열을 비롯한 화학적 치료제(화학요법)와 타목시펜, 난소 억제 주사제 등 호르몬 치료제(호르몬 요법)가 있다. 문제는 항암제가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 세포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이로 인한 대표적인 부작용이 골다공증이다. 하지만 기존 연구는 대부분 폐경 후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져 상대적으로 젊은 유방암 환자는 항암 치료가 골다공증 위험을 얼마나 높이는지 알기 어려웠다.
 
 

치료법 따라 골밀도 감소량 최대 3배 차

 
이에 김 교수 연구팀은 비교적 젊은 50대 이하 유방암 환자 910명을 대상으로 추적 연구를 진행했다. 항암 치료 방식에 따라 대상자를 ▶화학요법 ▶타목시펜 복용 ▶화학요법 후 타목시펜 복용 ▶타목시펜과 난소 억제 주사제 병용 등 네 그룹으로 나눠 5년간 허리·허벅지 뼈의 골밀도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항암 치료 그룹은 초기 1년 내 골밀도 감소 폭이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화학요법만 단독 시행한 그룹은 1년 새 골밀도가 0.1g/㎠ 줄어 타목시펜 복용 그룹(0.03g/㎠)보다 골 손실량이 세 배 이상 많았다. 화학요법 후 타목시펜을 복용한 그룹(0.08g/㎠), 타목시펜과 난소 억제 주사제를 병행 치료한 그룹(0.08g/㎠)보다도 골밀도가 더 많이 떨어졌다. 다만 항암 치료 후 5년이 지난 시점에는 타목시펜 복용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항암 치료 그룹의 골 손실은 0.1g/㎠ 정도로 비슷했다. 이는 사용하는 항암제에 따라 골 형성을 촉진하는 여성호르몬의 작용이 달라지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젊은 유방암 환자는 암 극복 이후 삶의 질도 고려해야 한다”며 “젊더라도 항암 치료로 인한 골 감소를 피할 수 없는 만큼 정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받고 운동, 영양 섭취 등 뼈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방암 연구와 치료’ 최근 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park.jungry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