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태, 홍준표에 일침 "통합당 초상집, 최소한 도리 지켜달라"

중앙일보 2020.04.18 15:50
홍준표 (대구 수성을)무소속 당선인(왼쪽)과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 수성을)무소속 당선인(왼쪽)과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홍준표 (대구 수성을) 무소속 당선인을 향해 “한 때 우리 당의 대표였던 분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를 지켜달라”며 일침을 가했다.
 
김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전 대표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우여곡절 끝에 고향인 대구에 가셔서 당선됐으니 그 기쁨이 얼마나 크겠느냐”며 “후배로서 공천과정의 어려움을 뚫고 당선을 이뤘다는 것이 얼마나 감격스런 일인지 가히 짐작하고도 남는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은 국민에게 사망선고에 준하는 무서운 심판을 받았다. 어찌 보면 미래통합당은 초상집”이라며 “국민들께서는 직접 오시지는 않지만 문상객의 자격으로 통합당이 어떠한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사망선고를 받아들이는지를 지켜보고 있다. 참으로 황망하고 송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용태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용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당선 이후 “노래방 기계도 가져와 춤도 추려 했다”고 언급한 홍 전 대표를 향해 “부디 기뻐하시는 것은 대구 지역구 안에서 그쳐 주십시오. 우리들이 천붕(天崩)의 아픔을 안은 상주로서 국민의 심판을 겸허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부탁했다.  
 
홍 전 대표는 총선이 끝난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수의 글을 올리며 당선의 기쁜 심경과 동시에 미래통합당 지도부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거침없이 표현했다. 그는 지난 17일 “대표는 책임지고 사퇴했는데 국민 심판을 받아 낙선한 사람들이 권한대행 운운하면서 당의 운명을 좌지우지 하려 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정치 코미디 같다”라며 “총선을 폭망케 한 당 지도부가 전당대회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로 물러 나는 것이 정치적 순리”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도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아직도 분이 풀리지 않지만 지난 총선에서 막천을 자행한 김형오, 최모교수, 조모 여 검사장의 무례와 방자함은 이제 잊겠다”라며 “황 대표와 그 측근들의 무도함과 횡포도 잊겠다. 어제 찾아온 이인선 통합당 후보가 선거 때 보여준 날선 감정도 잊겠다”며 통합당 관계자를 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서 4선을 도전한 김용태 의원은 3만7018표(37.6%)를 받고 5만6065표(57%)를 얻은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게 패했다. 김 의원은 18대때 국회에 처음 입성해 서울 양천을에서 3선을 지냈다. 한나라당 원내부대표, 새누리당 서울시당위원장,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ㆍ사무총장ㆍ조직강화특별위원장을 지냈으며 특정 계파에 소속되지 않는 소장파로 분류된다.  
 
통합당 공천관리위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줄곧 청와대를 지켜온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상대로 그를 ‘자객 공천’했다. 김 의원은 3선을 한 기존 지역구를 반납하고 구로을에서 ‘청와대와 386 심판론’을 외쳤지만 결국 여권의 지지세가 강한 이곳에서 1만9047표차로 패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