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욱 "갚아준다" 선전포고에···진중권 "욱이 하고싶은대로 해"

중앙일보 2020.04.18 14:58
1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1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확실히 느끼도록 갚아주겠다”는 발언을 겨냥해 “개봉박두. 기대가 된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사건을 일으킬지”라고 맞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당선인과 관련된 중앙일보 기사를 소개하며 “우리 욱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유재수의 비리, 그 비리의 감찰무마, 울산시장선거개입, 사문서 위조, 사모펀드, VIK(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와 신라젠에 라임펀드 등. ‘부패한 무리들’께서 세상 바뀌었다는 것을 본격적으로 보여주겠다고 한다”며 최 당선인이 쓴 ‘부패한 무리들’이라는 표현을 인용해 되받아쳤다.  
 
전날 최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을 약속드렸다”며 “한 줌도 안 되는 부패한 무리들의 더러운 공작이 계속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최소한 저 사악한 것들보다 더럽게 살진 않았다”며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확실히 느끼도록 갚아주겠다”고 했다. 
18일 장진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페이스북에 쓴 내용. 페이스북 캡처

18일 장진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페이스북에 쓴 내용. 페이스북 캡처

‘갚아주겠다’는 최 당선인의 글이 알려지자, 이날 장진영 통합당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적조 다음은 최적최 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개혁이 백번 필요하다 해도 검찰수사대상은 입을 다물고 있어야 한다. 꼭 입을 열려면 무죄판결선고나 받고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이, 특히 국회의원인 피고인이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말한다면 그게 바로 협박이다. 권력남용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 당선인이 지난 2017년 5월 21일 쓴 글을 캡처해 올렸다. 이 시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당시 대전고검 검사였던 윤 총장을 승진 임명(2017년 5월 19일)한 직후다.  
 
해당 글에는 “두렵고 켕기겠지. 아무리 그래도 너희들이 감히 ‘정권 코드’ 운운하며 비판할 일은 아니다. 김이수, 윤석열의 삶이 어디 한 자락이라도 권력을 좇아 양심을 파는 것이었더냐? 진짜 권력의 개들이 자리를 차지하며 희희낙락할 때 너희들이 보인 모습을 우리는 뚜렷이 기억한다. You are not alone”이라고 적혔다.  
 
전날 진 전 교수도 과거 최 당선인의 해당 글을 소개하며 “진즉에 알았으면 요 글에 써먹었을 텐데”라고 비꼬았다. 
17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작성한 글. 페이스북 캡처

17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작성한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