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컷플러스+] 눈밭을 달린다. 정교한 박제로 부활한 시베리아 호랑이

중앙일보 2020.04.18 09:25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한울이'와 '코아'가 박제돼 공개됐다. 연합뉴스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한울이'와 '코아'가 박제돼 공개됐다. 연합뉴스

시베리아호랑이 두 마리가 눈밭을 달리고 있다. 
야생의 맹수가 카메라에 포착된 걸까?
워낙 생생한 모습에 실제 같지만, 박제된 호랑이를 촬영한 것이다. 
 
서울대공원은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두 마리를 박제해 지난 17일 공개했다.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한울이'와 '코아'다.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한울이'와 '코아'가 박제돼 공개됐다. 연합뉴스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한울이'와 '코아'가 박제돼 공개됐다. 연합뉴스

 
박제의 일반적인 인식은 별로 좋은 편은 아니다. 그러나 최근의 박제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하고 실제를 고증해 만든다.
통상 박제 작업에 걸리는 시간은 참새는 하루, 쥐는 사흘 정도지만 호랑이 같은 큰 동물은 반년 이상 걸린다. 
 
대공원은 "자연사한 멸종위기종이나 희귀종을 박제한다"며 "관람객들이 자연의 기록을 더 오래 볼 수 있게 하는 작업"이라고 박제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시베리아 호랑이 박제는 경력 11년의 서울대공원 윤지나 박제사가 맡았다. 
 
최정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