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생·정의·국민의당 출구조사서 '한자릿수'…"새우등 터진 격"

중앙일보 2020.04.15 22:00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 시청에 앞서 당 점퍼를 입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 시청에 앞서 당 점퍼를 입고 있다. [뉴스1]

4·15 총선 출구조사에서 한 자릿수 의석수 결과를 받아든 민생당·정의당·국민의당은 초상집 분위기였다. 예상 밖의 낮은 득표율로 목표치를 훨씬 밑도는 결과를 받아들어서다. 특히 민생당과 정의당에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라는 거대 양당이 벌인 비례 위성정당 싸움에 제3지대 정당이 새우등 터진 꼴" "대기업(거대 양당)이 골목 상권을 휘저은 결과가 이렇게 돌아왔다" 등 성토의 목소리가 많았다.
 
지상파 3사(KBS·MBC·SBS)가 15일 오후 6시 15분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각 정당 예상 의석수는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쳐 민생당 0~3석, 정의당 4~7석, 국민의당 2~5석이었다. 최대치만 뽑아도 10석이 채 안 되는 수치다.
 
'최저 0석' 결과를 받아든 민생당이 가장 당혹스러운 분위기였다. 이날 오후 6시 15분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받아든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착잡한 표정으로 "개표 결과가 나와야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크게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현재 20석인 민생당은 출구조사대로라면 많아야 3석을 얻는다. 손 위원장은 "이번 총선이 또다시 커다란 지역 구도로, 진영 구도로 휩쓸려버려 앞으로 정치가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도 했다. 
 
박지원(목포)·천정배(광주 서을)·정동영(전주병) 후보 등 호남 중진들이 모두 상대 후보에 뒤지는 것으로 조사되자 민생당 내부에선 "이렇게 일방적으로 밀릴 줄은 몰랐다"는 말이 나왔다. 손 위원장도 "호남에서 저희는 많은 중진 의원의 당선을 기대했지만, 현재 상태론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과 함께 자리했던 김정화 공동대표와 장정숙 원내대표도 비통한 표정으로 TV를 바라봤다. 민생당 관계자는 "유의미한 정당득표율을 얻으면 비례 3번까지 당선될 수 있다. 마지막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종민 부대표 등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종민 부대표 등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은 고양갑에 출마한 심상정 대표 외에 당선권에 든 지역구 후보가 없자 크게 낙담하는 표정이었다. 정의당의 당초 목표는 독자 원내교섭단체 구성 요건(20석)을 갖추는 것이었고 최소한 10석 이상을 현실적 목표로 삼았었다. 하지만 그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한 자릿수 의석이 예상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침묵 속에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최대 7석에 그칠 것이란 결과를 받아든 심 대표와 비례대표 후보들은 굳은 표정을 풀지 못했다. 일부 당직자는 침통한 듯 짧은 탄식을 내뱉었다. 당선권에서 멀어진 비례대표 9번 이자스민 후보는 “다들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씁쓸하게 말했다.
 
심 대표는 “출구조사는 이전에도 많은 오차가 있었기 때문에 실제 결과는 더 나으리라 기대한다”며 “거대 정당들의 비례 위성정당 경쟁으로 아주 어려운 선거를 치렀지만, 정의당은 국민을 믿고 최선을 다했다.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은 밤새 국민의 뜻을 겸허히 지켜보겠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시당 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을 찾아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시당 당사에 마련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을 찾아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은 국민의당은 기대치에 밑도는 성적에 "비례대표 득표율 개표가 완료될 때까지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서울 마포구에 마련된 당 개표 상황실을 찾은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이 창당한 지 채 두 달이 되지 않지만, 그 동안 정말 거대 양당에 맞서서 최선을 다 해서 노력했다"며 "겸허하게 끝까지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전날까지 2주간 마라톤 국토 종주를 한 안 대표는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자택에 머물렀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15분께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보던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과 김근태·최단비 비례 후보 등은 2~5석 전망에 별다른 표정 없이 침묵을 지켰다. 현실적으로 10석이 목표였지만 이에 미치지 못한 출구조사 결과에 실망감을 드러내는 당 관계자도 있었다. 당초 목표치인 지지율 20%에는 못 미치지만 최대 5석이 예상된다는 집계에 "적은 의석은 아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최종 결과는 출구조사보다 훨씬 더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효성·윤정민·하준호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