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버드 동문 대결' 이탄희 웃었다…김범수 누르고 당선 유력

중앙일보 2020.04.15 21:48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용인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용인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21대 총선에서 '40대 빅매치'이자 '하버드 동문 대결'로 불렸던 경기도 용인정에서 이탄희(42)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김범수(47) 미래통합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 유력으로 나타났다. 
 
15일 KBS에 따르면 개표가 44.8% 이뤄진 이날 오후 9시 40분 현재 이 후보는 3만7741표를 얻어 득표율 56.4%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당선 유력이다. 2위를 달리는 김 후보는 2만7487표를 얻어 득표율 41.1%다. 두 사람의 표차는 1만254표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15분 발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95% 신뢰 수준 ±2.2~6.9%p 오차 범위)에서는 이 후보가 득표율 51.2%로 김 후보(45.3%)에 5.9%포인트 앞서면서 경합 우세를 보였다.
 
용인정은 선거 유세 기간 수도권 초박빙 지역으로 떠올랐던 지역구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의 불출마로 공석이 된 곳이기도 하다. 이번 총선에서 용인정에 출마한 이 후보는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폭로했던 판사 출신이다. 김 후보는 전 미래한국 발행인이다. 두 사람은 모두 미국 하버드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공통점이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