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2~4석’ 출구조사에 안철수 “마지막까지 겸허하게 지켜보겠다”

중앙일보 2020.04.15 21:2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아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아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해 “마지막 순간까지 겸허하게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국민의당의 비례대표 의석은 2~4석으로 예상됐다. 이는 국민의당이 이번 총선에서 목표로 한 의석수(10석) 절반에 못 미치는 수치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8시 40분쯤 서울 마포구 창전동에 마련된 당 개표상황실을 찾아 당직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안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인 오후 6시 15분쯤 다리 부상을 이유로 당 상황실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으나 병원 치료를 받은 뒤 현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국민의당이 창당한 지 두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거대양당에 맞서서 최선을 다해서 노력했다”며 “무엇보다 국민이 고통받는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서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그 뜻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있는 국민의당 구성원 모두가 같은 마음으로 똘똘 뭉쳤다”며 “결과가 나오면 국민의 뜻에 따라 저희가 약속드렸던 ‘일하는 정치’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에 매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