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턴 매치' 강원, 허영 48.7% 김진태 46.2% [격전지 출구조사]

중앙일보 2020.04.15 20:06
강원 지역 최대 접전지는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이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종료 15분 후인 15일 오후 6시 15분 공개된 KBSㆍMBCㆍ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허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8.7%, 김진태 미래통합당 후보는 46.2%를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후보 [중앙DB]

허영 더불어민주당 후보 [중앙DB]



이번 출구조사 득표율에서 허영 후보가 2.5%포인트 앞서긴 했지만 오차 범위(±2.2~6.9%포인트) 안이다. 실제 개표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여론조사에선 선거 초기 허 후보가 앞섰지만 뒤로 갈수록 접전 양상이었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허 후보와 김 후보는 이번 총선이 ‘리턴 매치’다. 20대 총선에서도 두 후보는 맞붙었다. 4년 전 총선 개표 과정에서 두 사람은 막판까지 업치락뒷치락을 반복하다 김 후보가 4.6%포인트(6041표)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번 선거에서도 두 사람은 초박빙 승부를 겨룰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지역은 원래 ‘보수 텃밭’이었다. 19대 총선에서 진보 진영에선 단 한 석도 가져가지 못했고, 20대에서도 7대 1로 보수가 앞섰다. 하지만 이번엔 판세 변화가 예상된다. 김 후보는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강원도 ‘간판’ 역할을 해왔다. 그런데 출구조사에선 허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