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박빙 예상했던 대구 수성갑, 김부겸 37.8% 주호영 61.2% [출구조사]

중앙일보 2020.04.15 20:05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가 종료된 1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수성갑 주호영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를 앞선다는 소식에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가 종료된 1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수성갑 주호영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를 앞선다는 소식에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62)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주호영(59)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어 초박빙이 예상됐던 대구 수성구갑 지역구는 출구 조사 결과 주 후보의 압승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전국의 시선을 모았던 것에 비하면 다소 싱거운 결과다.
 

방송 3사 조사 결과 두 후보 1.6배 차이
주호영 61.2%-김부겸 37.8%

방송3사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직후인 15일 오후 6시 15분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주 후보가 61.2%, 김 후보가 37.8%로 주 후보의 득표율이 1.6배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선거기간 동안 여러 기관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판세가 엎치락뒤치락했던 것을 감안하면 의외다.
 
이날 대구시 수성구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당사 5층 강당에 모인 200여 명의 지지자들은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주 후보가 큰 폭으로 김 후보를 제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자 박수를 치면서 주 후보의 이름을 연호했다. 주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고개를 돌려 손을 흔들며 화답하기도 했다.
 
박빙인 지역들의 출구조사 결과가 하나씩 공개될 때마다 통합당 대구시당 당사엔 희비가 교차했다. 하지만 대구·경북 전체 지역구에서 통합당 후보들이 ‘싹쓸이’를 할 것이라고 예상되면서 지지자들은 “이겼다” “통합당 화이팅” 등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주 후보를 비롯한 대구 지역 통합당 국회의원 선거 출마자들은 이날 오후 7시쯤까지 당사에 머물며 개표 상황을 지켜보다가 현재는 각자의 선거사무소로 흩어져 개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