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 양산을, 김두관 48.1% vs 나동연 48.5% [격전지 출구조사]

중앙일보 2020.04.15 19:39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동연 후보.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동연 후보.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4·15 국회의원 선거의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 경남 양산을 선거에서 미래통합당 나동연 후보가 다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조사 결과 미래통합당 나동연 후보가 48.5%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48.1%)를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경남 양산을은 낙동강벨트 유권자들의 표심이 크게 요동치던 곳이다.
 
노 전 대통령 고향(김해)과 문재인 대통령 사저(양산)가 있는 이곳에서 민주당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김해 갑·을, 양산을 등 3석을 얻는 돌풍을 일으켰다.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은 낙동강 벨트 교두보를 발판으로 의석 확대를, 통합당은 낙동강 벨트를 탈환해 싹쓸이를 노렸다.
 
나 후보는 양산 출신으로 양산시의원과 양산시장 등을 거치면서 지역에서 ‘토박이 일꾼’이라는 이미지로 유권자들의 표심을 끌어당겼다. 김 의원은 현 지역구인 경기 김포갑을 떠나 경남 양산을에서 재선을 노리는데 이번에 승리할 경우 이장, 군수, 장관을 거쳐 경남지사에 오르게 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