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막말' 차명진 "선거비용 보전받는 것만으로도 감사"

중앙일보 2020.04.15 19:38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15일 경기도 부천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인터뷰하기 전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 차명진 후보 선거사무소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15일 경기도 부천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인터뷰하기 전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 차명진 후보 선거사무소

4·15 총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경기 부천병 선거에서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32.5%를 득표해 김상희(59.5%)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앞서 '세월호 텐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차 후보는 통합당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제명됐다. 그러나 차 후보는 이에 반발해 서울남부지법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13일 법원이 인용해 총선을 완주할 수 있게 됐다.
 
차 후보는 이날 출구조사 발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 결과와 무관하게 자유를 향한 작은 걸음에 한 몸 바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다행히 선거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게 해주셨다. 그것만으로도 감사 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제가 죽을 용을 써서 잠깐 빤짝하는 듯 했지만 사실 텃밭의 뿌리 깊은 속성을 바꾸기는 힘들었다. 실제 득표율은 아마 예상보다 10% 정도 더 줄어들 것 같다. 하도 후보자격 시비로 설왕설래했으니"라고 토로했다.
 
차 후보는 "전체적으로 보아 좌파의 압승이다. 사실 저는 처음부터 눈치 챘다"면서 "대한민국의 정치 운동장이 심하게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다. 특정 정치 조직이나 리더십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주기적인 여야교체의 정치패턴을 생각할 수 없게 됐다"먀 "한국 정치를 근본부터 바꾸지 않고는 힘들어 보인다. 그 길이 무엇인지 숙고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