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28㎓ 5G 기지국서 최초로 8.5Gbps 속도 구현

중앙일보 2020.04.15 18:03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28㎓ 상용 5G 기지국에서 8.5G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수원사업장에서 28㎓ 5G 통합형 기지국과 2개의 시험용 스마트폰을 활용해 속도를 측정했다"며 "다중사용자 다중입출력(MU-MIMO) 환경에서 스마트폰 2대가 각각 4.3Gbps, 합계 다운로드 속도 8.5Gbps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8.5Gbps는 2900명이 HD급(720p) 영상을 동시에 스트리밍할 수 있는 속도다. 이런 환경이 조성되면 이동통신사들은 5G를 4K나 8K 영상의 스트리밍,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스마트팩토리 등 초고속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지하철역, 대형경기장이나 공연장 등에서 밀집된 트래픽 분산처리도 가능해진다.

 
현재 5G는 3.5GHz 대역 주파수를 활용하고 있다. 28GHz 초고주파를 사용하면 더 빠른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들과 삼성전자 등 장비제조사들이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초고주파수 대역에 대한 기술검증과 개발을 추진 중이다.

 
박현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 전무는 “2020년은 5G 기술과 서비스가 여러 산업 분야로 확대되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이번 기술 시연은 고대역 주파수의 기술적 가능성을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