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계, 21대 국회에 "코로나로 어려운 경제 살려달라" 주문

중앙일보 2020.04.15 18:00
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는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입국자들이 버스 탑승을 위해 대기 중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는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입국자들이 버스 탑승을 위해 대기 중이다. 연합뉴스

경제단체들은 총선이 치러진 15일 일제히 논평을 내고  21대 국회에 “새로운 경제 활로를 열어달라”며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총선이 치러진 15일 논평을 내고 “21대 국회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 매진해야 한다”며 “기업들이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개별 기업의 힘만으로 극복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가 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초당적인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어려움에 처한 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규제개혁과 노동시장 개혁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도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모으자고 주문했다. 대한상의는 “21대 국회가 국가 발전과 국민 행복을 위해 일하는 국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경제와 민생을 회복하고 한국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열어야 하는 시기에 21대 국회의 책임이 막중할 수밖에 없다”며 “새로운 기회를 꽃 피울 수 있도록 경제 역동성을 회복해 선진 복지국가를 완성하는 입법 활동을 펼쳐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21대 국회 구성을 축하하면서 “21대 국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복합적 경제위기 상황을 헤쳐나가고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구심점의 역할과 리더십을 발휘해 주길 기대한다”며 “기업들이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견실한 경제발전과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한국무역협회도 국회가 경제 정상화에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무역협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각국이 빗장을 걸어 잠그는 가운데 진단키트 등 K-방역이 초국적 협력의 실마리 노릇을 하는 것처럼, 새 국회도 대화와 타협을 연대와 화합으로 승화시켜 기업 혁신과 해외 경쟁력 강화의 토대를 마련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견 및 중소기업계도 21대 국회에 경제 정상화를 주문했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21대 국회는 경제의 혈류를 돌리는 핵심 주체”라며 “기업의 역량을 제고하는 것은 임박한 글로벌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핵심 과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도 끊임없이 불거진 정치권의 혼란을 말끔하게 갈무리하고, 시대의 변화를 전폭적으로 수용한 합리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여야가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1대 국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선거 과정에서 분열된 국론을 하나로 모아 여야 협치를 통해 경제살리기에 나서야 한다”며 “대-중소기업간 공정한 경제 생태계를 만들고 기업을 옥죄는 과도한 노동 및 환경규제를 개선하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