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춘 “투표율 높아 기대감” vs 서병수 “여론조사 결과 앞서”

중앙일보 2020.04.15 16:57
부산 부산진갑은 부산·경남(PK)의 대표적 격전지로 꼽힌다. 더불어민주당에선 해양수산부 장관 출신 3선 의원 김영춘 후보가, 미래통합당에선 부산시장과 4선 의원을 지낸 서병수 후보가 맞붙였다. 두 후보는 각 당에서 부산 선거를 책임지는 부산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  
 

부산 격전지 ‘부산진갑’
오후 4시 투표율 60% 넘어
20대 총선보다 14%p↑

 15일 오후 2시 부산시 부산진구 양정2 투표소 앞에서 만난 이모(32)씨는“당을 보고 후보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같은 곳에서 만난 한 70대 여성은 “그간 정치에 큰 관심이 없는데 이번에 밀어주고 싶은 후보가 있어 나왔다"고 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일인 15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민락동 제2투표소가 마련된 미광화랑에서 시민들이 줄서서 투표를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일인 15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민락동 제2투표소가 마련된 미광화랑에서 시민들이 줄서서 투표를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서 후보와 김 후보는 모두 사전투표를 했다. 김 후보는 15일 자택에 계속 머물다 오후 5시쯤 선거 사무실로 나올 예정이다. 서 후보는 이날 낮 12시 선거 사무실을 찾아 직원들과 점심을 먹은 뒤 오후 2시 30분 사무실을 떠났다. 서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서 후보가 혼자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해 수행비서도 따라가지 않았다”며 “이날 오후 6시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사무실로 와서 개표 상황을 함께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 결과도 혼전세다. 한겨레가 지난 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는 김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52.07%(신뢰 수준 95%)로 나타나 서 후보(47.93%)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KBS가 지난 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가 43.7%, 서 후보는 35.4%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다. 무소속 정근 후보는 10.4%의 지지를 받았다. 
 
 서 후보와 김 후보 캠프 측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어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선거유세 중반부터 상승 모드를 타기 시작했다”며 “투표율이 높을수록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투표율이 높아 기대감이 크지만 안도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서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선거운동 초반보다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분위기가 다소 정체되긴 했다”면서도 “여론조사를 보면 서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결과가 많아서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부산 지역 투표율은 오후 4시 기준 60.6%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 같은 시각 46.9%보다 13.7%포인트 높은 수치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