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의장 "현역 정치인 마감하는 시기 투표라 특별"

중앙일보 2020.04.15 15:12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부인 김양수 여사와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1동 제2투표소에서 투표했다. 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부인 김양수 여사와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1동 제2투표소에서 투표했다. 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를 하며 "현역 정치인을 마감하는 시기의 투표라 특별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 국회의장은 이날 아내 김양수씨와 경기 의정부 제일시장 번영회 사무실에 마련된 의정부1동 제2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문 의장은 투표를 마치고 나와 "민주주의 꽃은 선거이고 선거는 투표로 완성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구에 온 지는 몇 달 됐지만, 의장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 투표는 여기서만 할 수 있으니 오늘 왔다"고 덧붙였다.
 
의정부갑은 문 의장이 6선에 성공한 곳이다. 이후 국회의장까지 오른 문 의장은 이번 임기를 끝으로 정계 은퇴를 결정했다.
 
이 지역구에서는 문 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후보가 출사표를 냈지만 '지역구 세습 논란'이 일며 민주당에서는 소방관 출신 오영환 후보가 전략 공천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