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기표소 안 다 보인다" 항의에 가림막 내린 투표장

중앙일보 2020.04.15 10:2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대 총선 당일인 15일 투표를 마친 뒤 “투표가 거의 반(半) 공개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 동성고등학교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부인 최지영 씨와 함께 투표했다. 이후 투표소를 나와 기자들에게 “제가 오늘 투표장에 와서 많이 놀랐다. 관리 직원에게 제 투표가 공개될 수 있는 상황인데 투표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말했다.
 
투표는 비공개·무기명 투표가 원칙인데, 이날 투표소 내 기표소 배치를 보면 선관위 관계자가 있는 곳에서 기표소 안을 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게 황 대표 주장이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한 뒤 기표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한 뒤 기표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더 검토하겠지만 공개투표가 이뤄진다고 하면 이것은 명백한 부정선거”라며 “고의에 의한 것인지, 실수에 의한 것인지 확인해야겠다”고 했다. 또 “선거를 공정하게 치르는 것이 민주주의다”라며 “심각한 부정선거 의혹이 아닐까 싶다. 바로 들어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투표소 측은 황 대표의 이의제기 직후 가림막을 내리고 기표소를 비스듬히 돌려 기표소 안이 보이지 않도록 조치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황 대표는 공안 검사 출신으로 대북 문제나 집회·시위뿐 아니라 선거 관련 사례연구 및 법률에도 정통하다”며 “전문가 입장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본 것”이라고 전했다. 통합당 선거대책위는 당내 법률자문단과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한편 황 대표는 투표 직후 소감을 묻는 말에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심판하는 엄중한 투표가 될 것”이라며 “국민께서 이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의석을 저희에게 주시리라 생각한다. 주민 여러분이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ㆍ이병준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