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년간 2050조 나라 예산 좌우, 나의 한표 가치 4660만원

중앙일보 2020.04.15 00:03 종합 3면 지면보기
숫자로 보는 4.15총선.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숫자로 보는 4.15총선.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4·15 총선일 유권자가 행사할 한 표의 가치가 466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1대 총선 유권자 수는 4399만4247명이다. 올해 정부 예산(512조3000억원) 기준으로 21대 국회의원이 임기(4년) 동안 다루는 예산 규모는 2049조2000억원이다. 전체 유권자 수로 나눈 투표 가치가 4660만원이다.
 

총선에 들어가는 돈만 4102억
21대 국회의원 경비 1조 넘어

숫자로 보는 4.15총선.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숫자로 보는 4.15총선.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관련기사

뽑는 국회의원 숫자는 지역구 국회의원 253명, 비례대표 국회의원 47명 등 300명. 이들에게 임기 4년간 일반수당·입법활동비·특별활동비 등 세비와 의원실 운영경비, 보좌진 보수 등 1명당 34억7000만원을 지급한다. 전체 국회의원으로 따지면 1조410억여원이 들어간다. 서울시민 전체에게 10만원씩 줄 수 있는 돈이다.
 
투표 안하면 버리는 세금. 그래픽=신재민 기자

투표 안하면 버리는 세금. 그래픽=신재민 기자

선거 자체에 들어가는 돈만 4102억원이다. 투표함 2만7700개, 기표대 7만5300개, 투표지분류기 2000대, 투표지 심사 계수기 5300대 등을 마련해야 한다. 투·개표 등 선거를 돕는 인원만 55만여 명이다. 구체적으로 투·개표 등 선거 시설·물품 비용에 2632억원, 후보자 개인 선거비용 보전·부담액 1018억원, 정당이 인건비·정책개발비 등에 쓰는 선거보조금 441억원, 여성·장애인 후보를 추천한 정당에 주는 보조금 11억원 등이다.
 
개표 얼마나 걸렸나. 그래픽=신재민 기자

개표 얼마나 걸렸나. 그래픽=신재민 기자

선관위는 선거가 끝나면 지역구 후보의 경우 득표율 10% 이상~15% 미만이면 선거비용의 50%, 득표율 15% 이상이면 전액을 보전한다.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후보 중 당선인이 있는 경우 전액을 보전한다.
 
지난 20대 총선 투표율(58%)과 마찬가지로 투표한다고 가정했을 때 기권할 경우 버리는 세금만 1773억원이다. 유니세프를 통해 한 달간 영양실조 어린이 4억 명을 구할 수 있는 돈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