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당에 몰빵 안된다” 손학규 호남에 호소

중앙일보 2020.04.15 00:03 종합 8면 지면보기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광진구 용마사거리에서 서울 광진갑에 출마한 임동순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광진구 용마사거리에서 서울 광진갑에 출마한 임동순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생당의 마지막 승부수는 당 지지 기반인 호남 유권자들에 대한 호소였다.  
 

“집권여당 정신 차리게 민생당 찍어달라”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호남 싹쓸이만큼은 안 된다. 호남의 민주당 ‘몰빵’은 자살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압도적 지지는 오히려 집권여당을 오만하게 만들고, 이들이 호남을 배신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분명하다”며 “오만한 친문 정부와 집권여당이 정신 차리라는 뜻으로 민생당에 한 표를 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했다.
 
손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울 은평·광진·강남, 경기도 의왕·과천 등 수도권 유세에 집중하며  “거대 양당을 견제하면서도 협조할 수 있는, 힘 있는 제3당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들어 기호 3번 민생당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민생당 비례대표 2번 후보인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1일부터 지역 민심을 청취하는 선거운동인 ‘민생 찾아 세바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14일 차인 이날은 서울 중구의 안중근의사기념관과 남대문시장을 돌며 선택을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원칙을 지키며 오직 동료 시민의 이익을 위해 복무하는 ‘진짜 정치’를 하겠다. 1번과 2번 그리고 꼼수 위성정당과 ‘하루살이 중도 정당’은 빼고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비례대표 선거에서 민생당은 국회 입성 마지노선인 3% 이상 획득을 1차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생당 지지율이 3%를 밑도는 경우가 꽤 있었다. 민생당 관계자는 “정당 득표율 5%에 호남 지역 의석 3~5석을 확보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