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한국, 4강전 제로

중앙일보 2020.04.15 00:02 종합 19면 지면보기
〈8강전〉 ○·구쯔하오 9단 ●·신민준 9단

 
장면 11

장면 11

장면⑪=마라톤은 끝나가는데 상대는 저 앞을 달린다. 거리는 좁혀지지 않는다. 신민준에겐 목이 타들어 가는 종반전이다. 구쯔하오는 백1로 왔다. 흑2와 4는 선수행사. 여기서 우변을 어찌 받을 것인가. 바둑 승부는 이렇게 작은 부분이 사람을 미치게 한다. 특히 한두집 불리할 때 초조감은 극에 달한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신민준은 1,3을선수한 뒤 5로 받았다. 1,3의 선수가 근사해 보여 한집이라도 벌었다는 느낌을 준다. 그러나 착각이었다. 결론적으로 이 수순은 최후의 패착이란 오명을 쓰고 말았다. 구쯔하오는 반상최대인 백6부터 정확한 수순으로 1집반을 승리했다.
 
AI의 응수

AI의 응수

◆AI의 응수=흑1로 그냥 받는 것이 최선이라고 AI는 말한다. 백2는 좀 나중에 두겠지만 어차피 이렇게 된다고 가정하고 실전과 비교해보자. 흑A,B가 모두 선수임을 생각할 때 실전과는 집 차이가 있다. 박영훈 9단은 “최소 한집이상이다”고 말한다.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반집승부였다는 결론이다. 신민준마저 탈락하며 한국은 4강에 한명도 올라가지 못하는 비극적인 사태를 맞게 됐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