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男 투신 사망' 창동역 1호선, 스크린도어가 없는 이유

중앙일보 2020.04.14 17:38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14일 오전 탈선사고가 일어난 서울 영등포구 신길역 인근 철로.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14일 오전 탈선사고가 일어난 서울 영등포구 신길역 인근 철로.연합뉴스

14일 오전 11시 14분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30대 남성이 투신해 사망했다. 남성 A(38)씨가 뛰어내린 1호선 승강장에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사건 현장에는 소방대원 30여 명이 출동해 약 10여분 만에 현장 수습을 마쳤다.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대원들은 응급조치도 준비해 갔지만 현장에서 A씨의 사망을 확인했다. 
 
도봉경찰서는 "전동차가 들어오자 남성이 뛰어내렸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사건 당시 상황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분석을 통해 남성이 혼자 뛰어내리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장조사를 마친 경찰은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경찰로 사건을 이관했다. 유족 조사 등 사망사건 사건 수사는 철도경찰에서 이뤄진다. 철도경찰 관계자는 "막 경찰로부터 사건 인수를 받아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창동역은 지하철 1·4호선 환승역으로, 스크린도어는 4호선에만 설치돼 있다. A씨는 스크린도어 없는 1호선 지상역에서 뛰어내렸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스크린도어 정비 중인 모습.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스크린도어 정비 중인 모습. [중앙포토]

 
철도공사에 따르면 창동역 1호선 스크린도어 설치는 후순위로 밀려 있다. 민자역사 개발계획 때문이다. 철도공사 관계자는 "스크린도어를 설치했다가 민자역사 개발에 돌입하면 매몰비용이 발생할 수 있어 후순위로 밀린 것 같다"고 전했다.  
 
창동역 민자역사 개발은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 지난 2005년 이곳에 11층 규모의 복합 쇼핑몰을 짓기 시작했지만 2010년부터 중단된 상태다. 짓다 만 건물은 철골과 콘크리트가 드러난 채 방치된 흉물로 자리잡았다. 민자역사 회생 시도는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결정된 바는 없다. 도봉갑 출마 국회의원들이 선거 때마다 개발 공약을 내놓는 곳이기도 하다.
 
'개발 계획이 확정되지 않으면 1호선 스크린도어 설치는 무기한 연기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철도공사 관계자는 "스크린도어 설치 후 민자사업자가 들어오면 그것대로 문제를 삼을 수 있어 어려운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아직 전국 역사 스크린도어 설치가 완료되지 않았는데 개발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채 스크린도어가 전부 설치되고 창동역만 남으면 그때는 하지 않겠나"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