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만세, 더불어시민당…" "안돼!" 선거법 줄타는 유세장

중앙일보 2020.04.14 17:18
“‘더불어민주당’ 하면 ‘만세’ 하고요. ‘더불어시민당’ 하면…”(민주당 울산 북 선거사무원)
“안 돼!”(민주당 한 지지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찾은 울산 진장동 이상헌(울산 북) 후보 유세 현장에서는 공직선거법을 아슬하게 비껴가는 촌극이 벌어졌다. 유세 사회를 맡은 한 선거사무원이 참석자들에게 민주당은 물론, 그 위성정당인 시민당까지 지지하는 행위를 유도하려다 민주당 관계자로부터 제지를 받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4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 사거리에서 총선 울산 후보자들과 함께 유세하고 있다. 왼쪽부터 동구 김태선 후보, 남구을 박성진 후보, 이해찬 대표, 북구 이상헌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4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 사거리에서 총선 울산 후보자들과 함께 유세하고 있다. 왼쪽부터 동구 김태선 후보, 남구을 박성진 후보, 이해찬 대표, 북구 이상헌 후보. [연합뉴스]

선거법 88조에는 “후보자와 선거사무장·선거사무원·회계책임자·연설원 등 관계자는 다른 정당을 위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 다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선거운동 주체로 규정돼 있지 않은 정당, 당 대표, 당원, 예비후보자 등은 다른 정당의 선거운동을 하더라도 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해석했다.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이 대표는 민주당과 시민당 지지를 동시에 호소할 수 있지만, 유세 현장에 함께 있었던 이 후보와 박성진(울산 남을)·김태선(울산 동) 후보 등은 그럴 수 없다는 것이다. 당 관계자에게 제지당한 선거사무원은 이 대표와 후보들에게 “더불어민주당 만세”만 두 번 외치도록 한 뒤 마이크를 내려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후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후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차분한 유세’ 기조가 대세라지만, 선거운동 막바지 각 당의 유세 열기가 과열되면서 선거법 위반 여부를 줄타기하는 아슬아슬한 모습이 노출되고 있다.
 
앞서 김영주(서울 영등포갑) 민주당 후보는 전날(13일) 서울 갈월동 강태웅(용산) 민주당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 중 한글을 모르시는 분은 없다”며 “지역구도 더불어 찍고 비례도 더불어 찍으면 된다”고 말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지역구 출마자인 김 후보가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어서다. 이 때문에 당 공보국 관계자가 회의 직후 취재진에 “김 후보의 발언을 기록에서 지워달라”고 요청하는 일도 있었다.
 
울산=박건 기자 park.k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