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사인 볼트가 알려주는 재치만점 '사회적 거리두기'

중앙일보 2020.04.14 16:48
‘인간 탄환’ 우사인 볼트가 자신의 SNS에 과거 경기 사진을 올리며 재치 있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했다.
 
우사인 볼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육상 남자 100m 결승 장면. 인스타그램 캡처

우사인 볼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육상 남자 100m 결승 장면. 인스타그램 캡처

볼트는 13일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사회적 거리 두기’라고 쓴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육상 남자 100m 결승 경기 장면으로, 볼트가 제일 먼저 결승선을 넘는 순간을 담고 있다. 볼트는 2위를 차지한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리차드 톰슨을 압도적으로 앞섰다. 두 사람의 차이는 약 2m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권장하는 거리다.
 
볼트는 당시 9초69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육상 남자 100m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하는 업적을 세웠다.
 
볼트가 올린 이 게시물은 트위터에서 약 52만 개의 공감을 얻었다.

 
한편 볼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50만 자메이카 달러(약 450만원)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