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외상 "韓 총선 결과 어떻든 日기업 자산 현금화는 안돼"

중앙일보 2020.04.14 15:34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은 14일 한·일관계의 최대 쟁점인 징용판결 문제와 관련, "한국의 총선 결과와 관계없이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압류 자산 현금화땐 문제 심각화"
기자회견서 "한국이 국제법 위반"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상.[AP=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상.[AP=연합뉴스]

 
한국의 국회의원 선거 하루 전인 14일 오전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회견에서다.
 
회견에선 "내일(15일) 한국에서 국회의원 선거가 실시된다. 집권 여당이든 야당이든 누가 이겨도 징용문제의 미해결 상태가 이어지게 되고, 일본 기업의 자산이 언제 현금화될지도 모르는 상태인데, 어떻게 대응하겠느냐"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모테기 외상은 먼저 "일본으로서는 한국 정부가 현재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하루라도 빨리 시정하기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선거의 결과와 관계없이, 가령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가 진행될 경우 더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없도록 한국 정부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강하게 (그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징용 문제는 지난 1일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의 화상 회담에서도 의제로 올랐다. 
 
당시 일본 외무성은 보도자료에서 "일본 측은 '한·일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현금화는 절대로 피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며 "이 문제의 조기 해결의 중요성에 대해 (양측의 의견이) 일치했다. 향후에도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자는 데도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