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FEZ,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공유재산 사용료 17억 감면

중앙일보 2020.04.14 09:49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경제청 공유재산을 사용하는 업체 등을 대상으로 공유재산 사용료 17억여원을 감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면대상은 송도 G타워, 송도컨벤시아, 아트센터 인천을 비롯해 센트럴파크, 솔찬공원, 영종씨사이드파크, 청라호수공원 등에 입주해 있거나 토지·시설물을 사용하는 자영업자 또는 업체다. 사용료 인하율, 적용기간 등 감경기준은 인천시의 「코로나19 피해 지원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감경 계획」을 따르고,  민생경제 회복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대상에게 일괄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사용료 인하율은 기존 적용요율의 100분의 50을 감경하고, 적용기간은 올해 2월 1일부터 소급 적용하여 7월 31일까지 6개월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인천경제청에서 파악한 결과 감면대상은 현장사무실, 견본주택, 음식점, 카페, 복합문화시설, 체육·레저시설, 주차장 등 모두 41개소이며, 이들에 대한 6개월분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액은 총 17억여원에 이른다. 감면된 사용료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환급하거나, 향후 받을 사용료에서 상계처리할 예정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송도컨벤시아 등 인천경제청 공유재산에 입주해 있거나 사용하는 소상공인들도 많은 피해를 입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 사용료 감면 조치가 소상공인들의 피해 최소화와 지역경제 회복에 마중물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