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라임이 수천억원 투자한 업체 압수수색…실소유주 잠적

중앙일보 2020.04.14 06:21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1조 6000억원 규모의 환매중단을 선언한 라임자산운용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은 부동산 개발업체가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 업체 실소유주는 현재 잠적한 상태다.
 
14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월 19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메트로폴리탄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메트로폴리탄이 라임으로부터 거액을 투자받은 경위와 잠적한 메트로폴리탄 실소유주 김모(47) 회장의 횡령 혐의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김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경찰청을 통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도 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메트로폴리탄 측은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들의 불공정 전환사채(CB) 거래 등 횡령 및 배임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받은 것으로 안다"며 "압수수색과 참고인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곽상도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삼일회계법인의 회계실사 자료에 따르면 메트로폴리탄은 라임으로부터 3177억원을 투자받았다. 메트로폴리탄은 투자금을 필리핀 리조트 인수 및 서울 서초구 오피스텔 개발, 맥주 수입사업 등에 투자했다. 라임이 투자한 여러 회사의 CB를 재매입하는 데도 동원됐다. 그러나 이 가운데 약 2600억원은 회수 불능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