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함도 없이 일정은 선대위원장급…임종석·유승민 뛰는 까닭

중앙일보 2020.04.14 05:00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4ㆍ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내내 선대위원장급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선대위 공식 직함도 없고, 후보 신분 역시 아님에도 그렇다. 
 
두 사람이 여ㆍ야 잠룡으로 분류되는 만큼 정치권에서는 이낙연ㆍ황교안 후보의 ‘종로대전’ 못지않게 또 다른 대선 전초전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잠행 끝…전국 도는 임종석  

13일 오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대구 달서구 와룡시장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달서갑 권택흥 후보 유세장을 찾아 상인과 인사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대구 달서구 와룡시장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달서갑 권택흥 후보 유세장을 찾아 상인과 인사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임종석 전 실장은 선거기간이 시작한 지난 2일부터 전국을 누비며 광폭 지원유세를 벌이고 있다. 수도권(2~5일)을 가장 먼저 돌아본 임 전 실장은 이후 호남(6~7일), 충청(8일), 강원(9일)을 순차적으로 지원했다. 수도권(11~12일)을 다시 찾기를 전후해 영남(10일.13일)도 두 차례 찾았다. 제주를 제외한 전국을 종횡무진하고 있다. 
 
그가 지원한 후보들은 상당수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이다. 윤영찬(성남중원)ㆍ고민정(서울 광진을) 후보 등이다. 특히 고 후보가 싸우고 있는 광진을은 지난 2일과 12일 두번이나 찾아 특급 도우미를 자처했다. 이 자리에서 임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의 숨결까지도 익힌 사람”이라고 고 후보를 소개했다. 민주당 내부에선 “지원한 후보가 당선되면 임 전 실장에게 든든한 우군이 될 것”이란 말이 나온다.
 
이번 지원유세가 사실상 차기 대권행보라는 시선도 있다. 실제 지난해 11월 “현실 정치를 떠나겠다”고 선안한 뒤 잠행했던 임 전 실장은 4ㆍ15 총선 지원을 고리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임 전 실장이 지원유세 현장에 줄지어 선 지지자들과 ‘셀카’를 촬영하며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게 존재감 부각에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수도권 돌며 쓴소리하는 유승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대교A상가 앞에서 박용찬 영등포구을 후보 지원 거리유세를 하며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대교A상가 앞에서 박용찬 영등포구을 후보 지원 거리유세를 하며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의원 역시 2일부터 쉴틈없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한때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설 등이 제기됐지만 “계파를 따지지 않고 어떤 후보든 돕겠다”(지난달 29일)며 어떤 공식직함도 달지 않았다.
 
유 의원은 임 전 실장과 달리 수도권에 집중하고 있다. 강원(6일), 영남(7일) 등을 찾긴 했지만 나머지 일정은 서울ㆍ경기에 올인하고 있다. 통합당 수도권 후보들 사이에서는 “상대적 열세 지역인 수도권에서 유 의원이 지원유세를 오면 중도성향의 표심 확보에 도움이 된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지난 12일에는 보수통합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서 황교안 대표와 만나 포옹하고 “보수정당이 선거에서 패배하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르겠다는 위기감을 갖고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 와중에서 자기 목소리는 낮추지 않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전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하자”고 제안하자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던 게 대표적이다. ’세월호 텐트‘ 발언을 한 차명진 후보가 13일 최고위에서 제명된 뒤엔 ”선대위원장(김종인)도 지도부(황교안)도 판단이 너무 안이했고, (제명 결정도) 뒤늦은 판단“이라고 꼬집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