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조국을 살릴 것이냐, 경제를 살릴 것이냐”

중앙일보 2020.04.14 00:04 종합 3면 지면보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후 세종시 종촌동에서 세종을에 출마한 김병준 후보 지원유세에서 김 후보와 함께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후 세종시 종촌동에서 세종을에 출마한 김병준 후보 지원유세에서 김 후보와 함께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정부는 모든 경제문제를 세금으로 풀려 하고 정무적 문제는 거짓말로 풀려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찍으면 폭주가 됩니다. 미래통합당을 찍어야 견제가 됩니다.”
 

통합당, 정부 견제심리에 호소
황교안 “처절하게 낮은 곳 갈 것”
박형준, 화성·용인·수원 지원유세
쌍용차 간 유승민 “일자리 지켜야”

4·15 총선을 이틀 앞둔 13일 서울 종로 낙원상가 앞. 핑크 차량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견제’란 단어를 10번 넘게 말했다. 머리에는 ‘경제회복’이라고 쓰인 핑크 띠를 둘렀다.
 
그는 여권 인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진보 180석’ 전망을 언급하며 “자기 맘대로 180석을 얻을 것이다, 얼마나 오만한가. 뭘 잘했다고 180석을 이야기하나”라며 “국민은 분노해 있는데 그 분노를 잘 다듬어서 풀어갈 생각은 하지 않고 표 생각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오만함을 막으려면 우리에게 견제할 힘을 달라. 처절하게 낮은 곳으로 가겠다”고 했다. 종로에 올인한 그는 이날 17개 동을 돌았다.

관련기사

 
유승민 의원도 이날 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80석을 차지하면 우리 ‘이니’(문재인 대통령)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문재인 독재가 시작된다”며 이를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개헌 저지선(300석 중 100석)까지 언급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대로 가면 개헌선이 위태롭다. 여당이 국회를 일방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의석 확보를 저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충청권과 수도권을 찾아 ‘문재인 정권 독주 견제’에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충북 제천·단양에서 유세를 시작했다. 최근 여론조사(7일, 한국갤럽)에서 엄태영 통합당 후보와 이후삼 민주당 후보가 0.1%포인트 차로 초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는 곳이다. 이후 충주·청주·대전·세종을 거친 후 수도권인 경기도 안성을 방문했다. 모두 백중세로 분류되는 지역이다. 김 위원장은 “‘미래’란 말이 들어있는 곳(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 찍으면 된다”며 “비례, 지역 할 것 없이 두 번째 칸을 찍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는 정의와 공정이란 게 그 한 사람(조국) 때문에 다 무너졌다”며 “우리가 이 선거에서, 이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 조국을 살려야 하느냐, 경제를 살려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도 ‘과반’을 목표로 제시했다. 기자들과 만나 개헌 저지선(100석 초과)이 어렵다는 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엄살떠느라 그런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 선대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견제론보다 과반 확보에 더 자신감이 있어 한다. 그것이 더 현실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통합당 내부에선 선거운동 막판 흐름이 통합당에 결코 유리하지 않다고 보는 기류도 강하다.
 
김 위원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마지막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후엔 서울 양천·동작·용산·동대문·광진·강동·송파 등 접전지를 찾은 후 황 대표 등 인근 지역 후보들과 함께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과 유승민 의원도 각각 경기도 화성·용인·수원 등을, 서울 영등포을·경기도 평택을 등을 지원하며 힘을 보탰다. 유 의원은 통합당 평택갑 공재광, 평택을 유의동 후보 유세 지원차 평택 쌍용차 공장을 방문해 “일자리 기업이 도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박해리·이병준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