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00만명 사전투표했는데, 선거일 출구조사 얼마나 맞을까

중앙일보 2020.04.14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KBS·MBC·SBS 방송 3사엔 선거 출구조사가 악몽(惡夢)이곤 했다. 대통령선거나 지방선거에선 정확도가 높아졌지만 총선에선 어긋나기 일쑤여서다.
 

사전투표, 출구조사에 반영 안돼
표심도 전체 표본과 다를 가능성
일부 “크게 다르지 않을 것” 반론
18·19대 땐 결과와 차이 나 논란

최근 3번의 출구조사 예측도 정도의 차가 있을 뿐, 적중했다고 보기 어려웠다. 2008년 18대 총선은 이명박 정부 초기 선거라 모두 ‘한나라당(미래통합당) 압승’을 예상했고, 출구조사에서 KBS는 한나라당 의석수를 155~178석, MBC는 154~178석, SBS는 162~181석까지 내다봤다. 그러나 실제로 한나라당은 153석을 얻는 데 그쳤다. 대신 5~11석으로 예상됐던 친박연대가 14석을 얻었다.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18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18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2012년 19대 총선 출구조사의 성적표는 더 처참했다. 당시 5번째 출구조사였는데 직후 전문가들 사이에서 “총선 예측은 불가능한가”란 의문이 제기될 정도였다. KBS는 새누리당 131~147석, 민주통합당 131~147석을 예상했고 MBC는 새누리당 130~153석, 민주통합당 128~148석을 점쳤다. SBS는 새누리당 126~151석, 민주통합당 128~150석으로 가장 넓은 범위의 예측치를 내놨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유사한 의석수를 가질 것으로 예측했던 출구조사와 다르게 실제 결과는 새누리당 152석, 민주통합당 127석으로 두 당은 25석 차이가 났다. 넓은 예측범위로도 3사 모두 민주통합당 의석수는 아무도 맞히지 못했고, MBC만 새누리당 의석수를 턱걸이했다. SBS 출신 여론분석가인 현경보씨는 “지상파 3사가 무려 70억원을 들여 실시한 출구조사가 1당도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사상 처음으로 246개 선거구를 대상으로 전 지역 출구조사를 했는데도 결과적으로 1, 2당로 제대로 가리지 못했다”(『여론전쟁』)고 말했다.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19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19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나마 20대 총선의 출구조사는 체면치레는 한 셈이었다. KBS는 새누리당 121~143석, 민주당 101~123석, MBC는 새누리당 118~136석, 민주당 107~128석, SBS는 새누리당 123~147석, 민주당 97~120석 등으로 내다봤다. 실제 결과는 새누리당 122석, 민주당 123석으로 KBS·MBC의 예상치 안에 있었다.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20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출구조사얼마나맞을까(20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사실 총선 출구조사가 가장 고난도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선거구가 작기 때문이다. 김충락 부산대 통계학과 교수는 “표본 크기가 작아지면 정확도·신뢰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광역단체장의 경우 17곳의 당선자와 득표율은 적중했다.
 
이번 출구조사의 경우 추가적 어려움이 있다. 1100만명이 참여해 역대 최고를 기록한 사전투표율(26.69%) 때문이다. 이미 마무리된 재외투표·거소투표·선상투표를 합치면 유권자의 27%가 넘는다. 이들은 출구조사 대상이 아니다. 김 교수는 “(사전투표 등으로) 전체 표에서 적게는 25%, 많게는 50% 정도까지 제외하고 표본을 추출하기에 출구조사 적중률이 더 낮아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사전투표일에 나온 유권자는 표심을 확고하게 정한 사람이 많아 당일 표심과 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2017년 대선 때도 사전투표율이 26.06%였던 점을 들어 표심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도 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