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유세차량 근처서 흉기 난동 50대 “잠 방해해 화났다”

중앙일보 2020.04.09 20:17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2동 인근에서 한 남성이 광진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 유세현장에 흉기를 들고 접근하다 경찰에 제압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2동 인근에서 한 남성이 광진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 유세현장에 흉기를 들고 접근하다 경찰에 제압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접근해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오전 오 후보의 유세차량에 소리를 지르며 식칼을 들고 다가간 남성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특수협박·공직선거법위반(선거자유방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야간근무를 마치고 잠을 자려고 하는데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10분쯤 오 후보의 광진구 자양동 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나타났다. 그는 오 후보의 선거 유세차량 뒤쪽으로 달려들었다. 다만 현장에 있던 경찰관 3명이 A씨를 바로 제압하면서 다친 사람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선거운동원을 해칠 의도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오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후보에게는 피해가 없었다”며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잘 돼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