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盧·文 비하사진 페북에 올린 김병준측 선대위장 "직 내려놓겠다"

중앙일보 2020.04.09 18:35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 측 조관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 측 조관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 측 조관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고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조 위원장은 문제가 된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명에 나섰지만 비판이 계속되자 결국 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위원장은 9일 오후 페이스북에 “도덕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며 “도덕적 책임을 지고 김병준 후보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또 “당분간 페이스북을 접겠다”는 뜻도 전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말 페이스북에 “카카오톡에 올라온 자료”라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엎드려 절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등을 밟고 있는 합성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노 전 대통령이 말하는 듯 “나라를 말아먹으려 나를 부엉이바위에서 작업했냐? 느그덜 다 죽었어”라는 문구도 적혀 있다.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 측 조관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페이스북.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 측 조관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이에 반발한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은 논평을 내 “조 위원장은 대통령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를 세종시민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위원장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조 위원장은 “얼마 전 메시지로 받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문재인 대통령을 밟고 있는 그림이 있기에 대통령을 이렇게 희화화해선 안 된다는 생각에 올렸다가 삭제한 바 있다”며 한차례 해명에 나섰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의도나 사실 확인 없이 대통령을 희화화한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된 부분은 사려 깊지 않음에서 온 것으로 정중히 사과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