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개학 39만명 접속에 '먹통'…교육부 "장애요인 제거"

중앙일보 2020.04.09 18:0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이 중3, 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일인 9일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조희연 교육감과 온라인개학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이 중3, 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일인 9일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조희연 교육감과 온라인개학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 개학 첫날인 9일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 접속자는 최대 39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고3과 중3 학생 95만여명 중 약 40%만 접속했는데도 오전 내내 접속 오류가 발생한 셈이다. 교육부는 문제 원인을 제거했지만 향후 초·중·고교생 600만명이 모두 온라인 개학을 할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접속 오류 재발 우려…"예방 점검할 것"

9일 오전 중고교에서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학습관리사이트인 EBS 온라인클래스에 접속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해 개학 첫날부터 학생들이 불편을 겪었다. 앞서 교육부가 EBS 온라인클래스 서버를 증설해 동시 300만명이 접속할 수 있도록 준비했는데도 문제를 막지 못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고3과 중3 학생은 94만7880명인데, 이날 EBS 온라인클래스에는 최대 26만7280명, e학습터에는 12만832명 등 38만8112명이 접속했다. 첫날 접속자가 전체 학생의 40% 수준인데도 접속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전국 중·고교 3학년생들이 온라인 개학을 맞은 9일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홈페이지에 접속 지연 안내문이 게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중·고교 3학년생들이 온라인 개학을 맞은 9일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홈페이지에 접속 지연 안내문이 게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발생한 문제는 서버 용량 부족 때문은 아니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접속자를 분배하기 위해 설치한 장치가 병목현상을 일으킨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장치를 제거해 앞으로는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순차적 온라인 개학에 따라 전국 초·중·고교생 600만여명이 온라인 수업을 받을 경우 또다시 접속 오류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예방 차원에서 서버 사용량이나 실시간 사용자 수를 분석해 시스템이 얼마나 감내할 수 있을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학원 방역지침 위반 철저히 적발할 것 

온라인 수업이 실시간 쌍방향으로 이뤄지기 보다는 EBS 영상만 보여주는 식으로 진행됐다는 지적에 교육부는 "점차 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쌍방향 수업을 하는 교사도 있지만 특히 고3은 지식의 전달 부분이 강하다"며 "어떤 방식이 효율적인지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지만 아이들의 피드백을 받으면서 점차 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스마트 기기 대여는 고3과 중3은 대여가 마무리됐고, 나머지 학년은 13일까지 대여할 계획이다. 이미 부산·인천·광주·강원·충남·경북·경남 등 7개 지역은 중고교 모두 대여가 완료됐다. 4월 7일 기준으로 스마트 기기 대여 신청자는 26만7000여명으로, 지난달 31일 1차 조사에 비해 4만4000여명 늘었다.
9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대형 공무원시험 학원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이 학원은 입구 발열체크를 하지 않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1

9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대형 공무원시험 학원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이 학원은 입구 발열체크를 하지 않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1

 
교육부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학원을 운영 제한 업종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지자체와 협력해 학원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학원 휴원을 적극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곳은 방역지침 위반 여부를 집중 점검하겠다는 것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수강자 명단 작성을 안하거나 마스크를 안쓰거나 거리 띄우기를 하지 않는 경우 등은 철저히 적발해서 운영 정지 처분까지 내리겠다"고 했다. 박 차관은 "온라인 개학을 맞아 일부 학원이 학교 온라인 수업을 관리해준다고 하는데 이런 행위는 불법으로 간주한다"며 "그런 학원도 찾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