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완치 후 재확진' 환자 74명으로 늘어…"관리 지침 보완 검토"

중앙일보 2020.04.09 16:41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워크스루 방식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채취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워크스루 방식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채취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74명(9일 0시 기준)으로 늘었다. 전날(65명)과 비교하면 하루새 9명 증가했다. 보건당국은 강제적 자가격리 적용 등을 포함해 격리해제 환자 관리 지침 보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말 경기 시흥의 74세 여성(25번 환자)에서 시작된 재확진 사례는 최근 들어 빠르게 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병원 문을 나서는 환자들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9일 0시 기준으로 격리해제 후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74명이다. 이들에 대해선 개별 사례의 역학적ㆍ임상적 특징을 조사하고 있다. 일부는 감염력이 있는지, 항체가 형성됐는지에 대한 심층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재확진 환자들은 별다른 증상이 없는데도 지자체 정기 추적검사 등을 통해서 확인됐거나, 호흡기 증상 등이 다시 발생해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중증으로 악화된 환자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이혁민 연세대 의대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격리해제 후 다시 양성이 나오는 이유는 검사해서 측정할 수 있는 수치 이하로 바이러스가 감소했다가 여러 이유로 다시 증식하는 걸 우선 생각해볼 수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활성 문제는 바이러스의 특성과 환자 면역력에 영향을 주는 여러 요인이 합쳐져서 나타난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집으로 돌아간 환자들이 속속 재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들의 관리엔 비상이 걸렸다. 정부 지침상 격리해제 환자의 건강관리는 '자율'에 맡기고 있어서다.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 지침으로는 퇴원 후 2주 정도는 개인생활 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외출 등을 가급적 자제하며, 증상이 있을 때 보건소에 연락하거나 검사받도록 보건교육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완치 환자 관리에 강제성을 두는 방안도 검토하기 시작했다. 정 본부장은 "격리해제 후 환자에 대한 검사ㆍ관리 대책은 재양성 사례에 대한 조사,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보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제적인 자가격리를 시행할지 등도 검토해서 빠른 시일 내에 지침을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혁민 교수는 "바이러스 재활성화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가장 많은 (재확진) 경험을 하고 있는 중국의 경우엔 격리해제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하고, 격리해제 후 2주와 4주째에 의료기관 방문해서 다시 진찰받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