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위해 2조4500억 투자해 긴급대응

중앙일보 2020.04.09 15:12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이 9일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경제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이 9일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경제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상경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총 2조4518억원을 들여 특별경영자금 규모 확대, 고용안정, 소상공인·중소기업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대책을 마련해 긴급 대응에 나선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9일 이런 내용의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경제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이에 따라 ‘적기금융 지원 1조8500억원’, ‘고용안정 590억원’, ‘소상공인 지원 5368억원’, ‘중소기업 수출 지원 48억원’, ‘언택트(비대면) 플랫폼 구축 12억원’, ‘경제지원시스템 운영’ 등 6개 분야에 총 2조4518억원을 투자해 경제 전반에 대한 대응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적기금융 지원 등 6개 분야 대책 추진  

우선 소상공인·중소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특별경영자금’을 기존 2000억원에서 9200억원 확대해 총 1조1200억원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이중 중소기업 지원 규모는 5200억원, 소상공인은 4000억원이다. 이와 별도로 유보액 2000억원을 편성할 방침이다.
 
또 경기신보를 통한 보증서 발급 규모를 기존 3조1000억원에서 9200억원이 늘어난 4조원으로 확대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자금 유동성 위기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보증서 발급 기간도 평균 27일 소요되던 것을 14일 이내에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정비했다.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이와 함께 즉각적인 긴급 고용대책으로 민생경제 회복을 도모한다. 우선 코로나19로 중단된 각종 인력양성사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참여 교육생들에게 훈련수당 전액을 지급한다. 교육훈련 중단으로 생계에 곤란을 겪고 있는 강사들에게는 훈련비 30%를 선지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비 150억원을 확보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종사자들에게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간 지급하는 ‘지역 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동시에 실직한 도민들을 위한 공공일자리 확대와 일자리 박람회 등도 감염병 확산이 진정되면 즉시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지역화폐 발행목표 1조2567억원으로 상향

이 밖에 올해 지역화폐 발행목표를 기존 8000억원에서 1조2567억원으로 상향하고, 3~7월 4개월간 할인율을 10%로 높여 소비 활성화를 도모한다.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자영업자들의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해 고용보험료와 노란우산공제 가입을 지원하고 신용등급 7등급 이하 극저 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260억원 규모의 특별 자금지원도 한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감염병 문제는 경제문제와 직결된다는 인식을 갖고,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경제 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문제점을 찾아 상황에 맞는 핀셋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고통을 받는 도민에게 어려움을 견딜 수 있는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선제적이며 신속·정확한 대응책을 통해 민생경제를 회복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