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ICT, ‘코로나 블루’에 지친 직원들 위해 심리상담실 운영

중앙일보 2020.04.09 13:52
이선미(가명ㆍ39)씨는 결혼 8년 차로 두 아이를 둔 워킹맘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학이 연기되고 유치원이 휴원하면서 육아 부담이 커졌다. 유연 근무와 재택근무를 이용해 남편과 번갈아 아이들을 돌보긴 하지만 코로나19로 생활이 뒤죽박죽돼 신경이 예민해졌다.
  
직장 생활 4년 차의 김성수(가명ㆍ35)씨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면서 각종 취미 생활과 커뮤니티 활동을 중단하다보니 답답함을 느낀다. 평소 즐겨 찾던 피트니스센터도 문을 닫아 운동을 못해 체중이 늘고 허리가 아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포스코ICT 직원이 판교사옥에 마련된 심리상담실에서 전문 상담사(오른쪽)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 포스코ICT]

포스코ICT 직원이 판교사옥에 마련된 심리상담실에서 전문 상담사(오른쪽)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 포스코ICT]

 
이처럼 코로나 19로 인해 생긴 우울감, 무력감 등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회사가 직접 나선 곳이 있다. 포스코ICT는 9일 “코로나19로 인한 우울, 무력감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과 직원 가족을 위해 지역별로 운영하는 심리상담실을 통한 상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ICT 직원들은 경기 판교사옥에 위치한 심리상담실과 포항ㆍ광양ㆍ서울 등 각 지역에 연계된 상담센터에 방문해 전문가의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직원은 물론 직원 가족도 이용할 수 있다.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원하는 경우 비대면 방식의 상담도 제공한다.  
 
포스코ICT는 직원 간 감사와 응원 등 긍정적인 메시지를 주고받는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자체 개발 앱(애플리케이션)인 ‘감사 토큰’을 통해 다른 직원에게 음료 쿠폰과 함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또 출근자가 사내 시스템에 접속하면‘오늘의 유머’를 팝업 형태로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포스코ICT 안전보건그룹 관계자는 ”전문 상담사를 통한 자체 프로그램을 운영해 개인은 물론 조직 단위 상담과 육아ㆍ자녀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최근에는 코로나19에 지친 직원들을 위한 상담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