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위해 연구자금·제도개선 지원

중앙일보 2020.04.09 13:32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산,학,연,병 합동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산,학,연,병 합동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연구소와 병원, 제약사 등에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이를 위해 연구 개발을 위한 예산 지원과 임상시험 제도 개선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9일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학계·연구소 및 병원 합동 회의’에서 나온 이야기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안전처장 등 정부 측 인사가 참석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 등이 제약사 대표로 자리했다. 의료계에서는 송준영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 김성한 서울 아산병원 교수, 염준섭 신촌 세브란스병원 교수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과 국가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제약회사, 의료인, 대학, 연구소의 치료제 개발을 도울 수 있도록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종합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위해 긴급자금 투입…제도 개선도 추진"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를 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를 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먼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긴급자금 투입을 약속했다. 추가경정예산, 긴급연구자금, 예비비 등 감염병 연구개발 투자를 대폭 확대해 약물재창출(시판되는 약물을 다른 병의 치료를 위한 신약으로 개발하는 것)과 항체치료제, 혈장 치료제 개발 등을 지원한다.

 
치료제와 백신의 동물실험도 조기에 착수한다. 정부는 5월 초에 원숭이와 쥐 등 영장류를 대상으로 치료제 1개와 백신 2개에 대한 실험이 시행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민간참여가 활발히 일어날 수 있는 기반도 만들어진다. 민간에서 구축하기 어려운 생물안전연구시설(BSL 3급)을 과기부와 질병관리본부 협의를 통해 민간에 개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한 보건 당국의 심사를 거쳐 연구시설 사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0월 완공될 공공백신개발센터의 연구시설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치료제 임상시험을 위한 절차와 시간도 대폭 줄어든다. 통상 새로운 치료제의 임상계획 심사는 30일 정도 소요된다. 앞으로는 사전상담과 신속심사제도를 도입해 하루 만에 승인된다. 또한 중복되는 여러 기관에서 동일한 내용으로 임상계획 심사가 진행돼야 할 경우, 하나의 기관인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Institutional Review Board)’의 심사결과를 인정하도록 제도가 개선된다.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 공조도 강화된다. 다른 나라와 세계보건기구(WHO)등 국제 기구와 주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유한다. 또한 병원체와 인체시료 등 감염병 연구자원을 확보하고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해외 현지에 연구센터를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