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인도 쌍둥이 이름이 '코로나'와 '코비드', 아기 호랑이도 '코비드'..."코로나19 고난 극복 상징으로"

중앙일보 2020.04.09 13:12
코로나19 확산으로 3주간 이동 제한령이 내려져 있는 인도에서 한 부부가 쌍둥이 자녀에게 '코로나(Corona)'와 '코비드(Covid)' 란 이름을 지어줘 관심을 끌었다고 더뉴인디안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지난 4일 전했다. 
이름이 '코로나'와 '코비드'인 인도 쌍둥이 남매. [사진 데일리메일 온라인 캡처]

이름이 '코로나'와 '코비드'인 인도 쌍둥이 남매. [사진 데일리메일 온라인 캡처]

차티스가르주 라이푸르에 사는 산모 프리티 베르마(27)는 지난달 27일 병원에서 남녀 쌍둥이를 출산하고, 남편 비네이와 상의 끝에 아기들의 이름을 정했다.
엄마 프리티는 "출산 과정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 26일 밤 진통이 시작돼 병원으로 가며, 이동제한으로 곳곳에서 경찰이 막아섰고 내 상태를 확인한 뒤에야 통과시켜줬다"며 "병원 도착 뒤 제왕절개로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말했다.  
 엄마 프리티가 쌍둥이 남매 '코로나'와 '코비드'를 안고 있다. 쌍둥이의 몸무게는 2.9kg, 2.7kg이고,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하다. 오른쪽은 2살 딸. [사진 더뉴인디언익스프레스]

엄마 프리티가 쌍둥이 남매 '코로나'와 '코비드'를 안고 있다. 쌍둥이의 몸무게는 2.9kg, 2.7kg이고,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하다. 오른쪽은 2살 딸. [사진 더뉴인디언익스프레스]

한편 지난달 14일 멕시코의 한 동물원에서 태어난 벵갈호랑이 수컷도 ‘코비드’라는 이름을 얻었다.로이터통신은 베라크루스주 코로도바에 있는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태어난 아기 호랑이에게 동물원 주인이 이 같은 이름을 지었다고 보도했다.
코비드는 8살 암컷과 6살 수컷 호랑이 사이에서 태어났다.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가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5일(현지시간) 누워 있다. [AFP=연합뉴스]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가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5일(현지시간) 누워 있다. [AFP=연합뉴스]

동물원 수의사인 키치아 로드리게스는 "코비드의 탄생은 우리 모두에게 믿을 수 없는 선물이었다"며 "어려운 이 시기에 아기 호랑이 '코비드'가 우리를 도와주고 희망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5일(현지시간)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수의사사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를 안고 있다. [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수의사사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를 안고 있다. [AFP=연합뉴스]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가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5일(현지시간) 유유를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벵갈 아기 호랑이 '코비드'가 멕시코 코르도바의 '아프리카 바이오 동물원'에서 5일(현지시간) 유유를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기호랑이 코비드는 현재 걸음마를 배우고 우유를 먹기 위해 끊임없이 보채고 있지만, 힘찬 포효를 하며 벵골 호랑이로서의 자질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에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의 공식 명칭을 '코비드19(COVID-19)'로 규정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