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산역서 ‘살려달라’ 산모 외침에 출산 도운 대학생…“누구라도 그랬을 것”

중앙일보 2020.04.09 13:07
서울 지하철 1호선 용산역 승강장에서 출산한 산모 도운 조문성 씨. 사진 중원대 제공

서울 지하철 1호선 용산역 승강장에서 출산한 산모 도운 조문성 씨. 사진 중원대 제공

 
지하철 승강장에서 진통을 호소하는 만삭의 산모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넨 20대 대학생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원대 보건행정학과 학생으로 ‘살려달라’는 외침을 듣고 달려가 안전한 출산을 도왔다.
 
9일 중원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임신부 A씨는 서울 지하철 1호선을 타고 이동하던 중 진통이 시작되자 용산역에서 내린 뒤 승강장에 주저앉았다. 곁에 있던 A씨 남편은 당황해 ‘살려달라’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때마침 이곳을 지나던 중원대 보건행정학과 2학년 조문성(20)씨가 이 부부를 발견했고 바로 달려갔다. 조 씨는 학교에서 배운 대로 산모의 상태를 확인하고 119에 구조를 요청한 뒤 산모를 마사지하며 출산을 도왔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과 역무원들도 현장에 달려가 새 생명의 탄생을 도왔다. 모두의 도움으로 용산역 승강장에서 출산한 산모와 아기는 출동한 119에 의해 이송됐고 일주일 뒤 건강하게 퇴원했다.
 
조 씨를 비롯한 시민들과 역무원들의 선행은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알려졌다.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각종 커뮤니티에도 공유되며 훈훈한 감동을 줬다.  
 
조 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수업 시간에 배운 것을 떠올리며 침착하게 대응했다”며 “보건학도라면 누구나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해 다행”이라면서 “더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의료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중원대는 조 씨에게 표창을 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