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부활절 의미 잘 이해하지만...방역에 협조해달라"

중앙일보 2020.04.09 12:57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는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한다. 사진은 6일 서울 명동성당 대성당. 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는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한다. 사진은 6일 서울 명동성당 대성당. 연합뉴스

정부가 기독교계 최대 축일(祝日)인 12일 부활절을 앞두고 현장 예배 강행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하루 발생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 밑으로 떨어졌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기 때문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부활절이 기독교인에게 주는 의미를 잘 이해한다. 종교행사에 대한 욕구가 크다는 점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방역에 대한) 기독교계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로마 교황청을 포함한 일부에서는 방역에 도움되는 형식으로 종교행사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교황청은 부활 날짜는 지키되 밀접접촉 방식의 예식은 생략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지침을 전 세계 천주교회에 전달했다고 한다. 밀폐된 공간에서 열리는 종교행사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평균 30~40% 정도의 구성원이 감염되는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온라인 주일예배로 진행된 지난달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 교회 대성전에서 목회자들이 거리를 두고 자리에 앉아 주일 예배를 보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온라인 주일예배로 진행된 지난달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 교회 대성전에서 목회자들이 거리를 두고 자리에 앉아 주일 예배를 보고 있다. 뉴시스

국내 종교계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하고 있다. 천주교는 올 부활절 행사를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하기로 했다. 한국교회연합은 야외 부활절 행사 대신 마스크 전달 등 기부행사를 치렀다.   
 
한편 정부는 현장예배 참석인원이 200명을 넘지 않은 소규모 종교시설에 온라인 예배를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원 중이다. 스마트폰 기반의 영상촬영 방법부터 송출까지 돕는다. 송출에 필요한 데이터도 제공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