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근열 통합당 후보, ‘유곽’ 표현 실수에…“거듭 사과”

중앙일보 2020.04.09 12:38
이근열 미래통합당 전북 군산시 후보(오른쪽)의 공보물 일부. 사진 미래통합당

이근열 미래통합당 전북 군산시 후보(오른쪽)의 공보물 일부. 사진 미래통합당

이근열 미래통합당 전북 군산시 후보가 9일 공보물 인쇄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에 대해 사과했다.  
 
이 후보의 공보물에는 군산 차이나타운을 조성하겠다는 내용이 있는데, 세부 계획에 “문화센터, 백화점, 중국유곽, 음식거리로 확대 발전”이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문제가 된 단어는 ‘중국유곽’이다. 유곽(遊廓)은 성매매업소들이 모여 있는 구역을 뜻하는 단어다. 해당 공보물은 이미 지역구 유권자들에게 발송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생소한 단어이기에 공약 관련 회의중 발견해 별도 확인 지시가 있었는데, 확인자·편집자·인쇄물업자가 한자리에 모여 회의가 진행되지 않아 최초 문서를 붙여넣기 하는 착오로 공약집에 삽입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실수라는 변명보다는 거듭 확인하지 않은 경솔함에 대해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