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 끝나면 쓰레기될 현수막…3분의 1만 재활용 된다

중앙일보 2020.04.09 12:00
9일 경북 경주역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이 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의 현수막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9일 경북 경주역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이 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의 현수막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나면 폐기물이 될 선거 관련 현수막과 인쇄물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환경부는 전국 지자체에 ‘선거용 인쇄물 분리배출 및 폐현수막 재활용 지침’을 배포하는 등 선거홍보물 폐기물을 적정하게 처리하기 위한 재활용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사용한 현수막은 13만 개에 이른다. 서울에서만 3만 개의 현수막이 걸렸다. 
 
하지만 폐현수막 중에서 재활용되는 건 3분의 1에 불과하다. 2018년에 발생한 폐현수막 9220t 중에서 33.6%인 3093t이 재활용됐다. 나머지는 대부분 소각 처리됐다. 충남(88.8%)과 대구(69.7%), 서울(68.8%)의 재활용률이 높았지만, 대전(7.5%)과 경기(5.7%)는 재활용률이 한 자릿수에 그쳤다.
 
환경부는 이번 선거부터 정당 또는 후보자가 현수막을 철거한 후 지자체에 수거를 요청하면, 이를 생활자원회수센터에 보내고 지역 재활용업체나 사회적 기업 등에 폐현수막 원단을 무료로 제공해 최대한 재활용되도록 할 계획이다. 선거용 현수막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설치한 자가 선거일 후 지체 없이 철거해야 한다.

 

장바구니·마대로 재활용

선거 현수막 업사이클링

선거 현수막 업사이클링

현수막은 대부분 폴리에스테르, 면 등으로 만들어진 합성섬유라 장바구니, 청소용 마대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새활용(업사이클) 기업이나 사회적 기업에서 폐현수막 원단을 써서 지갑, 열쇠고리 등을 만들어 팔기도 한다.
 
이번 지침에는 지자체별로 종이류 인쇄물의 분리배출방법 등도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토록 했다.
  
종이류 인쇄물의 경우 책자형 공보물 등은 종이류로 분리 배출하고, 명함·전단지 같이 재활용이 안 되는 코팅 종이는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또, 우편봉투에 붙어 있는 비닐, 스티커 등을 제거하고 종이류로 분리 배출해야 한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폐현수막 등 선거로 인해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한 재활용 수요처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와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