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이번엔 대학생 겨냥 "특별장학금 100만원씩 주자"

중앙일보 2020.04.09 10:20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도 특별재난장학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대학생·대학원생들에게도 지원이 필요하다면서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명분이든 대대적으로 국가 예산을 만들어 투입하고 있는데 대학생 지원도 마찬가지"라며 "아르바이트를 해서 등록금에 보태겠다는 대학생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이해하고 고통을 덜어드리기 위해 정부는 지금 당장 대학생·대학원 학생들에게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을 지급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재원 조달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교육부의 예산을 활용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 대학·대학원생들에게 특별히 100만 원 정도는 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재원 및 규모와 관련해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대학생·대학원생을 합해 200만명이라 보고 100만원씩 지급하면 2조원 정도가 될 것"이라며 "교육부 예산을 볼 때 대통령의 의지만 있으면 조달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신 위원장은 "2조~3조원이 들어가는데 대통령이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하면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긴급재난지원에 통합당 내부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에 대해 "국민 1인당 50만원씩 신속히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