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공공부문 채용 시 어학성적 제출기한 연장 추진"

중앙일보 2020.04.09 09:35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각종 시험이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것과 관련해 어학성적 제출기한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에 우선순위가 주어지면서 청년은 상대적으로 뒤로 밀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 일자리 몇 개에 수천 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많은 기업이 신규채용을 미루면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취업 기회는 더 줄었다”며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을 위한 지원 방안 모색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런 가운데 취업에 필요한 기본 스펙이 되어 버린 각종 어학과 자격증 시험이 잇달아 취소나 연기돼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며 “여건상 당분간은 시험 재개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재난에 기인한 만큼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은 공공부문 채용 규모를 계획대로 유지하면서 어학성적 제출기한을 연장하거나 기존 검정 결과의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민간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이끌어 내는 방안도 고민해달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아울러 이날 고3·중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것과 관련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을 테지만 많이 부족할 수 있다”며 “문제가 생기면 바로 시정할 수 있도록 콜센터와 현장지원팀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소득층· 한부모가정·조손가정·다문화가정·장애학생 등 특수한 환경의 학생들이 원격수업에서 소외되거나 뒤처지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교육 당국은 방과 후 교사를 맞춤형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각별히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