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윤석열 부인 자료 인터넷언론에 넘긴 경찰관 수사"

중앙일보 2020.04.09 09:01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관련 수사 보고서를 인터넷 언론에 넘긴 경찰관을 수사하기로 했다. 김씨 관련 보도는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으로 '뉴스타파'를 통해 지난 2월 나왔다.
 

뉴스타파 보도 뒤 민갑룡 "경위 파악"
"감찰만으로 한계 있어 지수대 수사"
"뉴스타파, 보고서 오독해 오보낸듯"

경찰청 관계자는 9일 "보도가 나간 뒤 (민갑룡) 경찰청장이 유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며 "감찰만으로는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어 수사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됐다.
 
인터넷언론 뉴스타파는 지난 2월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2013년 김씨를 내사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경찰청은 "김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 관련 문건에 김씨는 언급됐지만, 내사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김씨 관련 해당 보고서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작성했다. 그러나 뉴스타파에 보고서를 유출한 경찰관은 다른 부서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뉴스타파가 보고서 내용을 오독해 김씨가 연루됐다고 오보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보고서를 유출한 직원에게 책임을 묻기로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